메뉴 건너뛰기

모란공원사람들

인물

2010년대 이후

이만수

Extra Form
생애 1961년~2014년
당시 54세
전남 익산 출생
이력 1961년 2월 21일(음) 전북 익산 출생
1988년 결혼
1988년 깐돌이 문구 개업
2001년 성찬발미인 사업(문구도매업)
2012년 주택난방공사 입사
2013년 서울 압구정동 신현대아파트 경비노동자 입사
2014년 중소영세비정규직 노동자의 희망 민주노총 서울일반노동조합 가입
2014년 서울시 압구정동 신현대아파트 103동 앞에서 분신, 운명

 

이만수.jpg

 

 

노동열사 이만수

 

이만수 열사는 1961년 전북 익산 출생의 노동운동가이다.

 

이만수 열사는 서울시 압구정동 ‘신현대아파트’에서 경비노동자로 근무하였다. ‘신현대아파트’의 입주민들은 경비노동자들에게 비상식적인 갑질과 인격적 모독을 일삼았고 이만수 열사는 ‘민주노총 서울일반노종조합’에 가입, 비정규직 경비노동자들에게 쏟아지는 멸시와 차별에 대항하고자 하였으나 대중은 이에 관심을 가지지 않았고 뜻한 바를 이룰 수 없었다.

 

이만수 열사는 경비노동자들의 비참한 현실을 알리고자 2014년 11월 7일 ‘신현대아파트’ 103동 앞에서 분신, 사망하게 된다. 이만수 열사의 죽음은 2014년 11월 28일 근로복지공단에서 자살한 노동자 중 최초로 산업재해로 인정되었다.

 

 

_VAM1402.jpg

 

_VAM1406.jpg

 

이만수.jpg

 

 

?

위로